ABOUT

 

한국에서 패션 디자인을 공부하는 동안 디자인보다는 이론적인 분야가 적성에 더 맞는다는 것을 발견하고 넓은 세상과 새로운 교육을 경험하기 위해 영국 유학을 결심하였다. Nottingham Trent University에서 Fashion Marketing & Branding (BA)을 공부하여 학사 학위를 받았고 Kingston University에서 Curating Contemporary Design (in partnership with the Design Museum)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.

영국에서 공부하는 동안 학교 도서관에 있는 수많은 아트 & 디자인 관련 서적과 보그, 바자 등 패션 매거진의 역사적인 아카이브를 보는 즐거움에 푹 빠졌었고, 유럽에 있는 유수의 미술관과 갤러리, 세계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전시회를 신나게 방문하며 비주얼을 보는 안목과 감각을 키웠다. 영국, 두바이, 스페인을 비롯한 다양한 나라에서, 트렌드 리서처 및 에디터, 미술관 마케팅 인턴, 큐레이팅 에이전시 프로젝트 코디네이터 등으로 활동하며 해외 실무 경험을 쌓았다.

현재 한국과 영국을 오가며 크리에이터, 코치, 리서처로 활동하고 다수의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.

*큐레이팅 프로젝트: Sense of the City: London

*온라인 큐레이션 매거진 ‘ppss.kr’에서도 저의 글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. 기사 모음 링크: https://goo.gl/DHdeU6

_

Thank you for visiting my blog!

As you can see on my website, my nickname is Design Butter. I am based in London, working as a creator, coach, lecturer, and writer.

While studying fashion design in South Korea, I became interested in theoretical areas such as  fashion marketing and art & design history. I, always dreaming to travel all around the world since I was a little girl, made up my mind to study fashion marketing in the UK and finally left Korea in order to begin my own adventure.

I hold two degrees in Fashion Marketing & Branding (BA) at Nottingham Trent University and Curating Contemporary Design (MA) at Kingston University. I also have a variety of work experiences from trend research in a trend forecasting company and digital marketing at an art organisation to project coordination in a curating agency in different countries including London, Dubai, and Valencia etc..

*Curating Project: Sense of the City: London

_

我曾在自己的国家——韩国学习服装设计。学习的过程中,我渐渐地发现:比起做设计,我似乎更适合做理论研究。为了体验更广阔的世界和不一样的教育,我作了一个决定:去英国留学。留学的几年间,我在Nottingham Trent University攻读Fashion Marketing & Branding,并获得了学士学位;而后又在Kingston University中学习Curating Contemporary Design (In partnership with the Design Museum)并取得了硕士学位。

在英国学习期间,我常沉浸在各种乐趣中:在图书馆大量阅读艺术和设计书籍、Vogue和Bazaar等时尚杂志的历年存档;在欧洲参观了著名的美术馆和画廊;同时,我也拜访了很多人。这一切都培养了我的鉴赏触觉和眼光。我在英国、迪拜、西班牙等多个国家当过趋势研究员、编辑、美术馆营销实习生、策展人员。目前,我正以一名创意工作者、研究员和创意指导员的身份在伦敦展开自己的生活。

*Curating Project: Sense of the City: London


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